연예

‘더빙도전’ 은지원 “경쟁작 트랜스포머2, 교훈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니메이션 ‘링스어드벤처’로 첫 더빙에 도전한 은지원이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은지원은 16일 오후 서울 명동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링스어드벤처’ 언론시사회에서 “원본인 영어판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이 더빙한 영화에 대해 자신했다.

라디오를 진행하면서 목소리로 상황재연을 많이 해봤다는 그는 “처음엔 화면과 입을 맞춘다는 게 힘들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적응됐다.”며 “만화가 연기를 대신해주니까 연기에 대한 자신감까지 생겼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강적 트랜스포머가 있지만 그건 아이들에게 아무 교훈을 못주는 영화”라면서 “‘링스어드벤처’는 어린이들에게 많은 교훈을 줄 수 있는 영화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링스어드벤처’는 재활용을 이용해 만든 도구로 탈출 작전을 펴는 등 환경과 동물을 보호하자는 메시지를 스토리에 자연스럽게 녹여냈다.

은지원이 주인공 링스 역을 맡아 화제가 된 ‘링스어드벤처’는 멸종위기에 빠진 동물친구들을 구출하려는 링스 패밀리들의 모험을 그린 영화로 오는 24일 개봉한다.

서울신문NTN 정병근 기자 oodless@seoulntn.com / 사진=강정화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