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현장인터뷰] 정웅인 “‘세친구’팀 뭉치는데 빠지면 욕먹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웅인 윤다훈 박상면이 10년 만에 다시 뭉쳤다. 셋이 의기투합하는 일은 일사처리로 진행됐다. 그렇게 ‘세남자’가 탄생했다.

정웅인은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tvN 새 드라마 ‘세 남자’ (극본 목연희 한설희ㆍ연출 정환석) 포스터 촬영현장에서 서울신문NTN 기자와 만나 10년 만에 친구들과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촬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많이 바빠질 것 같아요. MBC ‘선덕여왕’ 때문에 바쁘긴 하지만 제가 빠지면 욕먹지 않겠어요? 윤다훈 박상면 다 모였는데 저만 빠지면 저를 얼마나 욕하겠어요. 사실 10년 전 ‘세 친구’ 방송할 때도 1년 연장 방송한다는 걸 제가 거부해서 끝냈거든요.”

정웅인은 10년 전 방영됐던 MBC 주간시트콤 ‘세 친구’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받았지만 과속하지 않고 제자리에 멈춰 섰다. 가보지 않았던 새로운 길로 직접 운전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때 당시에는 욕을 먹었을지 몰라도 지금 생각해보면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해요. ‘세친구’를 끝낸 이후에 제가 영화에 출연하면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할 수 있었거든요. 결과적으로 그랬기 때문에 10년 후 오늘 우리가 다시 ‘세남자’로 다시 만날 수 있지 않았을까요?(웃음)”



‘세친구’가 ‘세남자’로 거듭나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모든 과정은 한 달 만에 스피디하게 이뤄졌다.

“두 달 전쯤 지금은 tvN 대표님이 되신 송영창 PD님이 윤다훈 박상면과 함께 제가 연극공연 중인 대학로로 찾아오셨어요. 공연을 끝내고 다 같이 술자리를 했는데 오랜만에 모이니까 기분이 정말 좋았어요. 그렇게 ‘세남자’가 시작됐어요.”

정웅인은 무엇보다 더 원년 멤버들과 ‘세남자’를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했다. 10년이라는 시간이 훌쩍 지나서도 함께 할 수 있다는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세친구’랑 혼동하시는 분들도 있을 거예요. 물론 그들의 10년 후 이야기라고 보시면 되요. 하지만 그때는 시트콤이었고 지금은 드라마적인 요소가 강해서 웃기기만 한 내용이 아니거든요. 특히 제 엄마로 나오시는 강부자 선생님과는 짠한 감정을 주고받는 상황이 있어서 웃음 뿐만 아니라 진한 페이소스도 느끼실 수 있답니다. 많이 기대해주세요.”

tvN ‘세남자’ 는 7월 18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