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엄기준 “결혼하고 싶어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탤런트 엄기준(33)이 결혼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MBC 주말드라마 ‘잘했군 잘했어’(극본 박지현ㆍ연출 김남원, 손형석)에서 엄기준은 극중 연인인 강주(채림)와 결혼식을 올린다.

지난 16일 부천의 한 결혼식장에서 결혼식 장면을 촬영 한 엄기준은 “지금 나이도 그렇고 실제로 이렇게 결혼식 주인공이 되고 보니 정말 결혼 하고 싶어진다.”며 혼기 꽉찬 싱글남의 진실한 마음을 털어놨다.

현재 엄기준은 드라마 ‘잘했군 잘했어’에서 홀로 아이를 키우며 살아가는 꿋꿋한 여인 강주를 사랑하며 그녀의 모든 것을 이해하고 받아주는 ‘훈남’ 승현역을 맡아 인기몰이 중이다.

승현은 어머니 수희(정애리)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주와의 결혼식을 감행해 앞으로 두 사람의 앞날이 순탄치 않음을 암시했다.

한편 승현과 강주의 결혼식은 오는 21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되는 ‘잘했군 잘했어’ 28회에서 공개된다.

(사진 제공 = MBC)

서울신문NTN 우혜영 기자 woo@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