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소지섭·공효진, 뉴욕서 ‘떠오르는 스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소지섭과 공효진이 뉴욕에서 ‘떠오르는 아시아 스타’로 부상했다.

소지섭과 공효진은 24일(현지시간) 밤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09년 뉴욕아시아영화제에서 ‘떠오르는 스타 아시아 상’(Rising Star Asia Award)을 수상했다.

현지 언론은 “소지섭과 공효진이 24일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IFC센터에서 열린 ‘한국영화의 밤’ 행사에 참석해 닐슨비즈니스미디어 제리 번 수석 부사장으로부터 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뉴욕한국문화원이 개원 30주년을 맞아 개최한 것으로 뉴욕아시아영화제와 할리우드 리포터가 공동 시상했다. ‘떠오르는 스타 아시아 상’은 올해 처음 제정됐다.

한편 지난 2002년부터 시작된 뉴욕아시아영화제는 오는 7월 5일까지 열리며 한국 영화는 총 7편이 공식상영작으로 올랐다.



공효진이 출연한 ‘다찌마와 리: 악인이여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 ‘미쓰 홍당무’와 소지섭 주연의 ‘영화는 영화다’가 상영작에 포함됐다. 주지훈 주연의 ‘앤티크’ 조승우 주연의 ‘고고 70’ 양익준 감독의 ‘똥파리’ 김기덕 감독의 ‘비몽’ 등도 상영된다.

또 한국문화원은 영화제 기간인 26·27일 양일간 미쟝센단편영화제 수상작 10편 역시 상영할 예정이다.

사진제공 = 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박민경 기자 minkyung@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