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빅뱅 ‘하루하루’ 베트남 제목은 ‘슈퍼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뱅 ‘하루 하루’, 베트남서 제목은 ‘나는 슈퍼맨’?

베트남 가요계에서 한국 인기 가요를 번안해 부르는 것이 유행인 가운데 번안곡의 가사나 제목에 문제가 있다고 현지 언론이 비판하고 나섰다.

베트남 인터넷매체 ‘베트남넷’(vietnamnet.vn)은 ‘우스운 번안곡, 가수들의 선택?’이라는 제목의 23일자 기사에서 “젊은 가수들이 베트남 작곡가에게 노래를 사는 대신 외국곡 판권을 사와 번안해 부른다. 문제는 그 가사들이 우스운 수준이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기사에 따르면 베트남 가수들이 가장 선호하는 곡은 한국과 중국 아이돌 그룹의 노래. 원더걸스의 ‘소 핫’과 ‘노바디’, 드라마 ‘꽃보다 남자’ 삽입곡인 SS501의 ‘내 머리가 나빠서’ 등이 최근 번안돼 인기를 끌었다.

한 공연 관계자는 “가수들은 빨리 유명해지려 한국이나 중국 노래를 사와 부른다.”면서 “베트남 작곡가들은 가수들을 만족시킬만한 곡을 쓰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베트남넷의 지적대로 문제는 번안곡들의 가사가 아무 내용이 없거나 우습다는 점이다. 원곡의 가사 내용을 옮기거나 비슷하게 새로 쓴 것이 아니라 부르기 쉽게 베트남어로 운율만 맞췄기 때문.

‘소 핫’의 베트남 번안곡 제목은 ‘일곱번의 사랑’(7 Lần Yêu)이며 빅뱅의 ‘하루 하루’는 ‘나는 슈퍼맨’(Sieu Nhan Bay)이다.



제목만으로도 원곡과 전혀 다른 내용임을 알 수 있다. 특히 ‘소 핫’은 전주부에서 원더걸스를 소개하는 영어 랩까지 그대로 사용해 현지에서 가사를 얼마나 신경 쓰지 않는지 짐작케 한다.

베트남넷은 “베트남 가수들이 부른 외국곡은 달콤한 멜로디로 인기를 끈다. 그러나 베트남어 가사들은 엉뚱하고 웃기기까지 하다.”고 비판했다.

사진=’소 핫’ 번안곡 부른 Phi Nga (vietnamnet.vn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