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엣지녀’ 이지아, 비호감 ‘진상녀’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스타일’ 속 패션지 에디터로서 엣지있는 패션을 자랑했던 이지아가 비호감 ‘진상녀’로 변신한다.

한국과 일본이 함께 제작하는 텔레시네마 프로젝트의 영화 ‘내눈에 콩깍지’는 못생긴 왕소중(이지아 분)과 일시적 시각장애로 그녀에게 반한 완벽남 태풍(강지환 분)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다.

14일 공개된 ‘내눈에 콩깍지’ 포스터 속 이지아는 그 동안의 세련된 이미지를 모두 버리고 주근깨 가득한 얼굴과 균열하지 못한 치아를 드러내며 과감한 변신을 시도했다.

얼굴은 물론 성격까지 문제가 많은 왕소중으로 분한 이지아와 추녀와 미녀를 구분할 수 없는 일시적 시각장애로 단단히 콩깍지에 쓰인 태풍 역의 강지환은 특이한 연인 호흡으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스크린에 이어 TV에서도 공개되는 ‘내눈에 콩깍지’는 드라마 ‘천국의 계단’ 등 국내 드라마계의 히트제조기 이장수 감독과 일본의 유명 드라마 작가인 오오이시 시즈카 작가가 호흡을 맞췄다.

텔레시네마 프로젝트는 내달 5일 개봉하는 ‘내눈에 콩깍지’를 시작으로 영웅재중 한효주 주연의 ‘천국의 우편배달부’, 빅뱅의 탑과 승리가 함께한 ‘19’ 등 7개 작품이 차례로 공개된다.



사진 = 삼화네트웍스

서울신문NTN 박민경 기자 minkyung@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