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예

이시영 “상황은 좋아졌지만 여전히 절박해”(인터뷰)

작성 2009.10.26 00:00 ㅣ 수정 2009.10.26 14: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2009년 시작과 함께 최고의 화제작 ‘꽃보다 남자’에서 금잔디 친구로 관심을 끌고 예능프로인 ‘우리 결혼했어요’로 얼굴을 알렸다. 그러더니 한 해가 가기도 전에 드라마 ‘천만번 사랑해’와 영화 ‘홍길동의 후예’를 통해 이시영이란 이름을 배우로 각인시킬 작정이다.

이시영은 올 한 해 급속도로 스타 반열에 올라선 몇 안 되는 배우 중 한명이지만 정작 본인은 “절박한 마음은 지금도 똑같다.”고 말한다. 대체 무엇이 그녀를 이토록 절박하게 만들었을까.

◆ “‘우결’ 오디션, 3시간 동안 발악”

데뷔한지 1년도 안 돼 드라마와 영화에서 주연을 맡았는데 뭐가 절박하냐고 되묻고 싶지만 “단역을 맡을 기회조차 없었다.”고 말하는 그녀의 고생담이 만만치가 않다.

“소속사가 있긴 했지만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여건이었어요. 게다가 신인도 아니고 연습생인데 27세라는 나이만으로도 절망적이었죠. 포기하고 싶다가도 연기를 못하면 죽어도 안 될 것 같아서 계속 하다 보니 나중엔 밥 먹듯이 습관처럼 도전하게 되더라고요.”

‘꽃보다 남자’ 전에 ‘우리 결혼했어요’ 오디션을 봤다는 이시영은 자신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제작진에게 자신을 알리기 위해 “3시간 동안 발악을 했다.”고 표현한다.

“당시의 절박한 마음은 지금도 똑같아요. 힘들게 준비했고 기회가 온 만큼 책임감도 생겼고 나이도 있으니 시행착오를 겪지 않게 열심히 해야죠.”

◆ “다치고 피가 나도 재밌어”



확대보기


이시영은 그런 절박한 심정과 열정을 이번 영화에 고스란히 녹여냈다. 이시영이 ‘홍길동의 후예’에서 맡은 역은 홍무혁(이범수 분)의 애인이자 같은 직장 동료인 수학 선생님 연화.

“연화는 이것저것 생각하지 않은 채 표현을 하고 그만큼 상대에게 바래요. 반면 무혁은 마음 속 깊이 생각하고 담아두는 스타일이라 연화는 항상 채워지지 않는 뭔가가 있어요.”

이시영은 주어진 캐릭터에 자신만의 색깔을 더하기도 했다. 촬영 중 즉흥적으로 바뀐 장면이 많았다는 이시영은 연화가 무혁과 헤어진 뒤 그가 홍길동의 후예라는 걸 알고 거지폐인이 된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거지폐인이 된 연화가 홍길동 세 글자를 타자로 치는 장면인데 극도로 흥분해 의자가 뒤로 넘어가는 것이 재미있겠다고 생각했어요. 위험하다는 만류에도 각도를 달리하며 계속 찍다보니 상처가 생기고 피도 났지만 너무 재미있었어요.”

영화 외에도 SBS ‘천만번 사랑해’에서 유부남 세훈(류진 분)의 내연녀 홍연희 역을 맡아 열연중인 이시영은 “모니터하면서 잘못하고 있구나 싶을 때도 있다.”고 자책한다.

하지만 “예전과 달리 지금은 뭔가 느끼고 고쳐나갈 수 있는 여건이 생겨서 행복하다.”고 말하는 이시영은 현재 자신이 해야 할 일을 정확히 알고 있기에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배우다.

서울신문NTN 정병근 기자 oodless@seoulntn.com / 사진=이규하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