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웃었다 울었다’…0.6초 기적의 버저비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리 세리모니까지 했는데...”

공은 둥글다는 스포츠의 진리가 또 한번 입증됐다. 크로아티아 농구 리그 결승전에서 경기종료 전 0.6초 만에 기적적인 역전골이 터졌다.

지난 25일(현지시간) 크로아티아 NLB리그 결승전이 열렸다. 라이벌 팀인 시보나와 파르티잔은 4쿼터까지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종료휘슬을 불기 30초 전 시보나와 파르티잔은 각각 71대 72을 기록했다. 이어 파르티잔이 2점 자유투를 얻어 이변이 없는 한 승리는 파르티잔이 차지하는 듯 했다.

그러나 파르타진 팀의 자유투 2개가 모두 불발됐고 골대에서 튕겨 나온 공을 시보나의 선수가 리바운드 해 값진 3점 슛을 성공시켰다.

종료까지 남은 시간은 0.6초로 점수는 74대 72로 2점차. 시보나는 파르티잔을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는 기쁨에 감독까지 경기장으로 나와 서로 얼싸 안고 기쁨을 드러냈다.

하지만 공격시간 0.6초를 남겼을 때 파르티잔의 한 선수가 하프라인이 채 못 미친 지점에서 롱슛을 던진 것이 그대로 골대를 관통, 75대 74로 파르티잔이 최종 승리를 거뒀다.

세리모니까지 하며 승리를 확신했던 시보나의 선수와 코치진은 당황해 뒤늦게 심판에게 달려가 항의를 했으나 이미 승패는 결정된 뒤였다.

크로아티아 언론매체는 “공격시작을 알리는 심판의 휘슬을 듣지 못한 시보나의 입장에서는 안타깝지만 샴페인을 너무 일찍 터뜨려 벌어진 해프닝”이라고 설명했다.

시보나 구단은 리그 측에 공식 항의를 한 상태로 전해졌다. 경기 장면이 담긴 “농구경기 사상 최고의 역전극”이라는 별명을 얻은 이 동영상은 인터넷에서 큰 화제를 뿌렸다.



사진설명=시보나가 종료 0.6초를 남기고 역전골을 터뜨린 장면(위), 상대편에 다시 역전을 당한 뒤 괴로워 하는 선수들의 모습(아래)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