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마우스살인’ 뱃속아기 사진 홈피 올려놓고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낳을까? 말까?

미국의 한 커플이 자신의 홈페이지에 태아 초음파 사진을 올려놓고 “임신중절수술을 할까요? 말까요?”를 묻는 투표를 진행한 사실이 알려져 뭇매를 맞고 있다.

9년전 결혼한 피트 아놀드(30)·앨리샤 아놀드(30) 부부는 최근 ‘Birthornot.com‘이라는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이색 투표를 실시했다.

아내인 앨리샤는 현재 임신 17주차 임산부인데, 두 사람은 현재 자신들이 부모가 되어도 되는지를 확신하지 못하겠다며 낙태여부를 묻는 찬반투표를 진행한 것.

특히 이들은 ‘위글스’라는 태명을 가진 태아의 초음파 사진까지 걸어놓고 이 같은 투표사이트를 개설해 더욱 놀라게 했다.

앨리샤는 “나는 내가 정말 출산 후 변할 상황을 감당할 수 있을지 확신이 서지 않는다.”면서 “나는 완벽한 아내이자 아이의 엄마가 되어야 한다는 부담감에 두려움을 느낀다. 또한 아이를 키우면서 내내 풀타임 일자리에 나가야 하고, 결국엔 내 머리와 몸이 완전히 우울해 질 것 같다.”고 우려했다.

법적으로 낙태가 허용되는 시기를 앞두고 있는 앨리샤는 20주가 되는 12월 둘째 주까지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놀라운 것은 투표결과다. 최근까지의 투표 현황에 따르면 ‘아이를 낳아야 한다’에 투표한 사람은 46.27%인 반면, ‘낙태하길 바란다.’에 표를 던진 사람은 53.73%에 달했다.



이 사이트를 본 뒤 국제인권법률소의 최고담당자인 매리 스펠딩 벨취는 “너무나도 충격적이다. 심장이 뛰고 머리가 있는 17주 된 아이를 두고 사람들이 모여 죽일지 살릴지를 의논하고 있다는게 믿을 수 없다.”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시카고에 기반을 둔 낙태반대연맹운동의 대표인 에릭 스케이들러도 “살인을 앞두고 이런 논의가 오간다는 사실이 정말 무섭기까지 하다.”며 강한 부정을 표했다.

낙태를 권하는 사람들의 비율이 반대편보다 높은 현재, 결국 이들 부부가 어떤 선택을 할지 법적·도덕적 논란을 더욱 야기시킬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