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뚜껑 열리는 SUV 보셨나요?”…닛산 무라노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닛산이 세계 최초로 컨버터블 형태의 상시 사륜구동(AWD) 크로스오버를 공개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LA 국제오토쇼’에 모습을 드러낸 ‘무라노 크로스카브리올레’(Murano CrossCabriolet)가 그 주인공이다.

이 차는 무라노를 기반으로 지붕과 B필러를 제거하고 도어를 2개로 줄여 완벽한 ‘컨버터블’로 변신을 시도했다. 전면은 기존 무라노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측·후면은 날렵한 라인을 적용하고 LED 후미등을 장착해 더욱 날렵해진 모습을 연출했다.

265마력 V형 6기통 3.5ℓ 엔진과 X-트로닉 CVT 무단변속기가 조합된 이 차는 상시 사륜구동 방식을 채택해 안정적인 주행성능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전복 사고를 대비한 ‘듀얼 팝업 롤 바’를 장착하고 차체 강성을 보강하는 등 안전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미국 시장에 판매될 무라노 크로스카브리오의 현지 가격은 4만 6390달러(약 5240만원)로 책정됐다.

서울신문 M&M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