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구하라 별난식성에 김신영 항복…“메뚜기먹는 아이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카라 멤버 구하라의 별난 식성에 ‘식신’ 김신영이 항복했다.

지난19일 방송된 KBS 2TV ‘청춘불패’에서 ‘노촌장’ 노주현은 장기자랑에 선보일 노래 고르기에 정신이 없는 멤버들을 위해 특별한 보양식을 준비했다.

‘특식’이라는 말에 자리로 모여든 ‘청춘불패’ 멤버들은 음식의 정체가 메뚜기 튀김이라는 것을 깨닫고 비명을 지르며 도망가기 시작했다.

식신 김신영 마저도 거절한 메뚜기 튀김에 관심을 보인 것은 구하라. 구하라는 노주현에게 메뚜기 튀김을 건네받고는 한입에 털어 넣으며 “간장에 조린 멸치 맛이다”고 웃응 지었다.

그런 모습에 감탄과 경악이 섞인 시선을 보낸 멤버들은 “몸에 좋다”고 메뚜기를 권하는 구하라를 피해 몸을 숨기며 “아직도 씹고 있다”, “벌레아닌가?”. “진짜 먹고 있는 건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 = KBS 2TV ‘청춘불패’화면 캡처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