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황정음 해명 “벤츠녀 아니야”‥해프닝으로 마무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통사고 현장에서 훈훈한 선행을 실천한 ‘벤츠녀’가 배우 황정음이 아니냐는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거워지자 황정음 측이 적극 해명에 나섰다.

최근 자동차 커뮤니티에는 오타바이를 타다가 넘어진 남성을 한 여성이 벤츠에서 내려 부축해 인도로 옮겨준 뒤 다시 차에 올라타는 모습의 블랙박스 영상이 게재됐다. 이에 네티즌들은 선행을 실천한 여성이 배우 황정음이 아니냐는 의견을 내놓았다.

’황정음 벤츠녀’가 연일 검색어 순위 상위에 랭크 돼면서 관심이 고조되자 황정음 측은 “오해다. 황정음이 아니다”고 적극 해명에 나선 것.

앞서 네티즌들은 영상에 나온 차량과 황정음의 차량이 동일한 차종이라는 점과 영상 속에 비치는 종이가 현재 황정음이 출연중인 SBS 월화드라마 ‘자이언트’의 대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황정음은 지난 8월 한 방송 프로에서 자신의 ‘벤츠 E클래스 시리즈‘를 공개한 바 있어 네티즌들의 주장이 더욱 신빙성을 띄고 있었으나 결국 해프닝으로 마무리 됐다.

사진 = 영상 화면 캡처

서울신문NTN 뉴스팀 기자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