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비덩 순진남’ 이정진, 86년생 소개팅녀 앞서 쩔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정진(32)이 미모의 여성과의 소개팅 자리에서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28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이하 ‘남격’)에서는 솔로 멤버인 김국진, 김성민, 이정진을 위해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라는 미션을 소개팅 자리가 마련됐다.

이날 S전자 해외영업팀에서 근무하는 86년생 김유정 씨를 소개받은 이정진은 미모의 여성과의 소개팅이 쑥스러운지 귀까지 빨개졌다. 이뿐 아니라 이정진은 어색함과 부끄러움에 소개팅 분위기를 이끌어가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자 제작진이 이정진에게 말을 하라고 부추기기까지 했다.



이정진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지만 서서히 말을 하며 가까워졌고 파트너 김유경 씨는 이정진이 이상형이라며 대시해 ‘남격’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이외에도 김성민은 띠 동갑인 85년생 발레 강사 김나희 씨를 소개팅 파트너로 만나 특유의 느끼함을 보여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화면 캡처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