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하지원, 현빈 명품 트레이닝복 뺏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지원도 현빈이 입었던 ‘수제 명품 트레이닝복’을 입는다.

오는 5일 방송되는 SBS 주말드라마 ‘시크릿가든’ 8회 방송분에서 하지원은 극중 현빈이 애지중지했던 수제 명품 트레이닝복을 착용하고 등장한다.

하지원은 극중 라임(하지원 분)과 주원(현빈 분)의 영혼이 바뀐 상황을 표현하기 위해 현빈과 똑같은 트레이닝복을 입게 됐다. 현재 라임의 겉모습을 가진 주원은 평소 애착을 보였던 이태리 장인 명품 트레이닝복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못하고 라임의 몸을 한 상황에서도 트레이닝복을 찾아서 입은 것.

하지원의 명품 트레이닝복은 현빈의 명품 트레이닝복과 크기만 다를 뿐 똑같은 디자인으로 만들어졌다. 하지원의 스타일리스트가 현빈 측에 조언을 구해 제작했으며 특유의 탄탄한 여성미가 드러나도록 사이즈를 축소하고, 실루엣이 좀 더 돋보이도록 수선했다.

하지원은 이 트레이닝복을 입고 촬영장에 등장하자 마치 현빈을 조그맣게 축소해 놓은 것 같은 모습에 촬영 관계자 모두 폭소를 터트려 촬영장은 연신 웃음바다였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측은 “하지원이 현빈의 트레이닝복을 입게 되는 것은 두 사람의 영혼이 바뀌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중요한 의미”며 “이 트레이닝복은 극 중 라임이 주원으로 영혼이 바뀐 것을 말투나 행동 뿐 아니라 의상으로도 표현해주는 상징적인 장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시크릿가든’은 현빈과 하지원의 영혼이 바뀌면서 20%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주말 동시간대 프로그램 시청률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사진 = 화앤담픽처스

서울신문NTN 오영경 기자 o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