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톰 크루즈, 4살 딸 수리에 신용카드 선물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월드 파워 베이비’로 불리는 톰 크루즈·케이티 홈즈의 딸 수리가 부모에게 엄청난 선물을 받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할리우드 및 해외연예지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톰 크루즈는 올해 4살인 수리에게 경제적인 개념을 일깨워주려 신용카드를 만들어 줬다.

톰은 엄마인 케이티 홈즈와 함께 전 세계를 돌며 쇼핑에 ‘매진’해 온 수리가 잘못된 돈 관념을 가질까 우려하다가 한도가 정해진 신용카드를 선물하기로 결정했다.



크루즈의 한 지인은 “수리가 자신이 원하는 것은 언제든 살 수 있지만, 카드에 한도가 있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쇼핑해야 할 것”이라며 “수리의 나이가 비록 아직 많이 어리지만 올바른 경제관념을 위해 톰 부부가 이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수리는 걷기 시작한 이후로 성인도 어렵다는 고가의 명품 가방과 명품 옷 등을 즐겨 입어왔다.

부모의 장점을 쏙 빼닮은 예쁜 외모 외에도 고가의 의류와 액세서리로 치장한 수리는 ‘어린 페리스 힐튼’ 또는 ‘수퍼 베이비’라는 별칭으로 불려왔으며, 전 세계 여자 아이들의 우상으로 자리잡았다.

엄마를 따라 하이힐을 신고 붉은색 립스틱을 즐겨 바른다는 수리에게 보내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지나친 사치생활 뿐 아니라 이번 ‘신용카드 교육법’ 등이 또래 아이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견 때문이다.

걱정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최근 수리는 톰·케이티와 함께 식당에서 식사를 한 뒤 웨이터를 불러 팁을 제외한 식사값을 자신의 카드로 계산하는데 ‘성공’했다. 이 모습을 본 톰과 케이티 부부는 매우 만족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