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레이디가가 투명옷 …유두에 십자가 붙인 수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투명옷으로 종교적 논란의 중심에 섰다.

가가는 7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속이 훤히 비치는 투명한 옷을 입고 무대에 올라 시선을 집중시켰다.

논란이 되는 부분은 두 가지. 가가는 가슴 부위를 밴드를 사용해 십자가 문양으로 가리는 한편, 수녀를 콘셉트화해 종교적 비하 논란까지 들끓고 있다.

가가는 그간 매 무대마다 선정성 논란의 여부가 있는 파격적인 의상을 당당히 소화해 왔다. 속살이 그대로 비치는 망사 의상이나 리본 머리, 속옷이 그대로 노출되는 의상 등 가가의 의상은 패션계의 해명이 필요했다.

의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두를 반창고로 가리다니 톱스타로서 민망스럽다”, “노출은 그렇다 치고 수녀 콘셉트는 종교적 모욕마저 든다”, “논란을 예상하면서도 고의적인 의상” 이라며 비난 섞인 목소리를 더하고 있다.

사진 = 티피컬리 스패니쉬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