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아이유, 3단고음 이어 ‘3단폭행’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녀가수’ 아이유가 3단고음 가창력에 이어 ‘3단폭행’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유는 1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영웅호걸’에서는 멤버들과 함께하는 자선 레스토랑에 도전했다. 이날 ‘영웅호걸’ 멤버들은 스파게티팀과 돈까스팀으로 양분돼 연예인과 일반인들을 초대해 요리를 대접했다.

하지만 ‘영웅호걸’ 멤버들은 처음 도전하는 레스토랑에서 잦은 실수를 반복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메이드(하녀) 복장을 한 채 인형 같은 모습으로 서빙에 나선 아이유는 반복되는 실수에 자신의 머리를 때리며 자학해 ‘3단폭행’이란 새로운 타이틀을 얻게 됐다.

아이유의 ‘3단폭행’을 접한 시청자들은 “3단폭행 자막에 폭소”, “인형의 자학, 너무 귀엽다”, “어리버리한 메이드지만, 저렇게 예쁘다면 용서할 수 있을 듯”, “아이유, 메이드복을 입으니 꼭 인형 같다” 등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영웅호걸’ 레스토랑을 방문한 손님들은 아이유 등 멤버들이 직접 만든 돈가스와 스파게티를 맛있게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영웅호걸’의 자선 레스토랑 수익금 전액은 불우이웃 성금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사진 = 서울신문NTN DB, SBS ‘일요일이 좋다’ 화면 캡처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