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도로 한가운데 눈사람 친 버스기사 해고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버스운전기사가 도로의 눈사람을 쳤다는 이유로 해고를 당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ABC 뉴스보도 등에 따르면 얼마 전 미국 일리노이주 대중교통국(CUMTD) 소속의 버스기사는 늦은 밤 도로 한가운데에 세워져 있던 눈사람을 치고 지나가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공개된 뒤 권고사직을 받았다.

동영상이 촬영된 정확한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눈이 쌓인 주변 환경을 보아 이번 달 초 일리노이주에 폭설이 내렸을 당시로 추측되고 있다.



이 영상에는 버스가 지나가기 전 눈사람을 발견한 한 승용차가 속도를 줄이고 조심스럽게 눈사람을 피해가는 모습도 담겨져 있다.

대중교통국 측은 버스기사가 더욱 신중하고 안전하게 운전하지 못한 점을 들어 기사에게 권고사직을 내렸고, 그가 이를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미국 소셜커뮤니티사이트 내에서는 이에 대해 부당하다는 의견들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도로 한가운데에 사람 크기만한 눈사람이 서 있던 것 자체가 잘못된 것 아니냐.”, “눈사람도 엄연한 도로 장애물일 뿐”이라며 대중교통국 측의 결정에 반발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