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산 슈퍼카 ‘2011 스피라’…무엇이 달라졌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산 첫 수제 슈퍼카 스피라가 새롭게 태어났다.

어울림네트웍스는 스피라의 2011년형 모델인 ‘스피라 2011 템페스타’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탈리어로 ‘폭풍’을 뜻하는 ‘2011년형 템페스타’(Tempesta)는 에어로 다이나믹의 기능성과 폭풍처럼 강렬한 디자인이라는 상징적 의미를 품고 있다. 앞으로 출시되는 에디션들도 이처럼 모델명을 갖고 출시될 계획이다.

2011년형 템페스타는 기존에 비해 날렵한 라인을 콘셉트로 디자인이 변경됐다. 전면은 남성적인 사이드 라인과 공격적인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후면은 넓은 그릴과 디퓨저를 채택해 날렵하면서도 강인한 느낌을 강조했다. 기존의 넓은 사이드미러도 얇고 작아졌다.

어울림모터스 디자인실 관계자는 “2011년형 템페스타는 디자인만 바뀐 게 아니라 에어로 다이나믹(안정적인 공기 흐름)까지 겸비한 모델”이라며 “프런트 범퍼는 공기의 흐름을 원활히 하며 리어 범퍼의 넓은 그릴은 미드쉽 엔진이 취약한 열 발산에 유리하게 설계됐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스피라S의 제원이 상향 조정됐다. 스피라S의 최고출력은 기존보다 50마력 향상된 380마력이며 정지상태에서 100km/h의 가속력은 4.8초에서 4.6초로 0.2초 앞당겼다. 무상 업그레이드를 원하는 기존 스피라S 고객은 내년 3월까지 스피라 서비스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2011년형 템페스타는 스피라S 이상 구매 고객에게 무상 선택사양으로 제공된다. 가격은 기존 스피라S와 동일한 1억 508만원이다.

서울신문 M&M 정치연 자동차전문기자 chiyeon@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