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에로배우 신영웅, 알고보니 야구선수 김현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야구 선수 김현수가 에로배우 신영웅과 동일 인물로 밝혀져 화제다.

케이블 채널 채널 뷰 ‘마이 트루 스토리’에는 프로야구 선수 출신 에로배우 신영웅(39, 본명 김현수)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소개된다.

신영웅은 해태 타이거즈에 입단하지만 1군 데뷔전을 며칠 앞두고 팔꿈치 부상으로 야구 인생을 중단했다. 그는 속옷 전속모델로 활동하다가 유흥업소 부사장을 지낸 후 에로 영화까지 출연하게 되는 등 파라만장한 삶을 살고 있다.

신영웅은 제작진을 통해 동명이인 “두산 베어스 김현수의 활동을 보며 쓴 웃음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연출을 맡은 채널 뷰 박찬용 PD는 “이 프로그램은 사회적으로 소외 받지만 당당하게 살아가는 이 시대의 언더그라운드의 삶을 가감 없이 보여주기 위해 기획했다. 지상파 휴먼다큐멘터리에서 다루지 못했던 유흥업소 종사자나 신내림을 받은 모델, 성칼럼니스트 등을 통해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가치를 추구하는 우리 사회 구성원들을 조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송은 28일 오후 11시에 전파를 탄다.

사진 제공 = 채널 뷰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