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한뱃속서 아버지 다른 ‘이부 쌍둥이’ 출생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폴란드에서 아버지가 서로 다른 쌍둥이가 태어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현지언론이 2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폴란드 여성은 남편과 관계를 맺은 뒤 내연남과 외도를 해 서로 다른 유전자를 가진 쌍둥이를 임신하게 됐다.

이 여성은 출산 이후 남편과 이혼소송을 준비하는 동시에 쌍둥이의 양육권을 쟁취하려 친자확인 테스트를 거치다가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됐다.

애초 그녀는 쌍둥이 모두 남편의 아이가 아니므로 양육권은 자신에게 있다고 주장했지만 쌍둥이 중 한명에게서 내연남이 아닌 남편과 동일한 DNA가 검출돼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란성 쌍둥이 중 남자아이는 남편과, 여자아이는 내연남과 한 핏줄인 것으로 밝혀졌다.

매우 희귀한 현상으로 알려진 ‘아버지 다른 쌍둥이’는 여성이 난자 2개를 배란하고 서로 다른 남성과 성관계를 맺었을 때 동시에 수정되면서 나타난다.

과학적으로 ‘이부(異父) 동시 복임신’(heteropaternal superfecundation)이라고 부르며 사람보다는 고양이나 개 등 동물에게서 더 자주 나타난다.

목소리 생김새 등은 일반 쌍둥이들처럼 매우 유사하지만 DNA에서만 차이가 난다는 점이 특징 중 하나다.

현지 언론은 이 같은 사례는 전 세계를 통틀어 7번째라며 매우 보기 드문 희귀 경우라고 소개했다.

사진=자료사진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