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 몸에 머리2개 ‘쌍두 기형아’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녀린 몸에 머리가 2개가 달린 남자 아기가 태어나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많은 이들이 간절하게 기적을 바랐지만 아기는 불과 1시간 만에 짧은 생을 마감해 안타까움을 줬다.

인도방송 TV9뉴스에 따르면 지난 22일(현지시간) 티루파티 지역에 사는 한 여성이 몸 하나에 크기가 비슷한 머리 2개가 달린 사내 아기가 낳았다. 남편의 도움을 받으며 집에서 출산을 하던 여성은 아기의 모습을 확인하자 마자 놀라서 근처 병원으로 달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에 도착할 때만해도 아기는 비교적 건강한 상태였다. 의료진은 “아기가 숨을 쉬는 것만으로도 기적”이라며 이 아기의 상태가 안정적으로 유지된다면 분리수술을 시도 해도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소식을 들은 마을주민은 아기의 모습을 보고 건강을 염원하려고 병원에 몰려 들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의 간절한 염원과 달리 아기는 입원해 치료를 받은 지 1시간 만에 숨을 거뒀다. 희박하긴 했으나 또 한번의 기적을 바랐던 아기의 부모과 마을 주민들은 깊은 슬픔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진은 “쌍둥이 아기가 어머니의 자궁에서 자랄 때 이중 한명이 제대로 자라지 못하고 머리만 자라 남은 쌍둥이 형제의 어깨에 연결돼 자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2년 전 이집트 카이로에서도 머리가 둘 달린 여자아기가 태어나 세상을 놀라게 한 바 있다. 당시 이 아기의 머리 중 하나가 제 기능을 하지 못했고 이를 제거하는 수술을 성공리에 받았다.

사진=TV9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