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예

하지원 옷핀가방, 이태리 장인의 명품?…‘반전’

작성 2011.01.01 00:00 ㅣ 수정 2011.01.01 11: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SBS 특별기획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 길라임(하지원 분)에게 수모를 안겨줬던 허름한 옷핀가방이 사실은 고급 브랜드의 명품제품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극중 가난한 스턴트우먼 길라임은 끈이 다 헤진 너덜너덜한 야상 가방을 옷핀으로 수선해서 들고 다녔다. 주원(현빈 분)은 이를 보고 “검은 비닐봉지보다 못한 가방”이라고 표현했다.

주원은 “성한 가방 없어? 아님 가방 하나 살 돈도 없는 거야? 설마 내가 가방하나 못사는 여자 때문에 종일 2천원 핑계로 설렜나”고 라임을 다그치며 분노했다.

해당 장면은 두 사람의 환경과 각자의 삶을 실감케하고 비교하는 장치로 효과적인 역할을 했다. 또 많은 여성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얻어내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옷핀 가방에도 반전은 있었다. 이는 그저 허름한 가방이 아니라 하지원의 스타일리스트가 공수해 온 이태리 명품 잡화 브랜드의 제품이었던 것.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냥 동대문에서 파는 가방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닌 재벌 딸 라임”, “주원이보다 더 센 재벌집안 숨겨둔 딸이었음 좋겠다” 등 소감을 전했다.

한편 ‘시크릿 가든’ 김은숙 작가는 앞서 “라임의 가방 에피소드는 사실 딱 그렇게 생긴 가방을 갖고 있던 시절 내가 직접 겪었던 순간”이라고 가방에 얽힌 사연을 고백한 바 있다.

사진 = SBS 특별기획 드라마 ‘시크릿 가든’ 화면 캡처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추천! 인기기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34억원 잭팟 터졌는데…카지노 측 슬롯머신 고장 ‘발뺌’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집단 성폭행 피해 여성, 안락사 요청…경찰도 외면한 ‘강간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푸틴도 돌겠네…‘빙그르르’ 도는 60억원 짜리 러軍 최강 전
  • 15살 남자아이, 자신 강간하던 50대男 살해…정당방위 인정
  • ‘쾅’ 에어쇼 중 전투기 2대 충돌…조종사 1명 사망 (영상
  • 女26명 죽인 뒤 돼지 먹이로 준 살인범의 충격적 결말…“감
  • ‘지옥의 입’ 벌리는 바타가이카 분화구…‘고대 바이러스’ 유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