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마돈나 집 털려던 도둑 6층서 떨어져 혼수상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돈나
공식 페이스북 캡처

마돈나 자택에 침입을 시도한 한 절도 용의자가 경찰의 추격을 받아 도주 중 창문에서 떨어져 혼수상태에 빠졌다.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동유럽 출신의 한 30대 남성이 지난 8일 런던 에지웨어 거리에서 경찰의 추적을 피해 마돈나 자택 옆 건물에 숨어들었다가 6층 창문에서 떨어져 중태에 빠졌다.

당시 상황을 지켜 본 목격자는 “한 남성이 마돈나 자택 근처에서 경찰들에게 쫓기고 있었다.”며 “그는 6층 창문 밖으로 나와 배수관을 타고 도망가려다가 그만 바닥에 떨어졌다.”고 전했다.

경찰의 과격·불법 행위를 감시하는 경찰불만위원회(IPCC)는 이번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마돈나 자택에 CCTV 영상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건당시 마돈나(52)는 댄서 출신의 새 애인 브라힘 자이벳(24)과 함께 런던에 있었으며 이날 오후 사건 발생시 자택에 머물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