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엄마, 꼭 그런 옷 입어야 해?” 마돈나 딸의 불만

작성 2011.03.02 00:00 ㅣ 수정 2012.04.20 18:2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제8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끝나고 열린 파티에 참석한 마돈나의 ‘하의실종’ 의상이 마음에 들지 않는 마돈나 딸의 불만이 포착됐다.

영국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올해 52세의 마돈나는 베너티 페어가 주최한 파티에 ‘하의실종 종결자’ 패션을 입고 참가했다. 망사 스타킹에 속이 다 보이는 레이스 장식의 상의와 치마를 입고 나와 팝문화 아이콘으로서 아직도 식지 않은 패션 열정을 연출했다.

그러나 문제는 14살이 된 딸 루데스 레온. 파티에 같이 참석한 딸은 마돈나의 의상이 영 탐탁지 않은 모양이다. 마돈나는 사진기자들의 포즈 제안에 일일이 화답하며 포즈를 취했고, 딸은 계속해서 엄마 마돈나에게 “엄마 꼭 그래야 해?” 라고 말을 건넸다.

특히 엉덩이가 다 드러나는 마돈나의 하의 의상을 눈짓으로 보내며 “ 엄마 엉덩이 조심”을 요구했고 “엄마, 어른처럼 행동하기로 했잖아” 라는 말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딸은 마돈나와 되도록이면 조금 거리를 두려는 모습까지 포착됐고 앞서 걷는 마돈나의 뒤태를 보고는 자신의 치마를 확인하기도 했다 . 14세의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의 성숙미를 뽐낸 루데스의 의상은 마돈나와 함께 론칭한 자신의 브랜드 ‘머터리얼 걸’. 아즈텍 문양이 프린트된 짧은 치마이지만 엄마의 의상에 비하면 점잖은 수준.

루데스는 “엄마는 허락 없이는 자신의 옷을 입지 못하게 하지만 엄마는 내 허락도 없이 내 옷이나 구두 액세서리를 가지고 간다.” 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김경태 tvbodaga@hanmail.net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