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일본통신] 홈런폭발 이승엽, 무엇이 달라졌나?

작성 2011.03.07 00:00 ㅣ 수정 2011.03.07 10:3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이승엽의 방망이가 폭발했다. 6일 주니치 드래곤스와의 시범경기(나고야돔)에 5번 지명타자로 출전한 이승엽은 4회초 시범경기 첫 홈런(솔로)을, 곧이어 5회초엔 1사 1,2루 상황에서 우측 펜스를 원바운드로 맞추는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오카다 감독을 미소짓게 했다. 3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시범경기의 활약여부를 놓고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 어차피 정규시즌을 위한 준비과정의 하나이며 겨울동안 흘린 땀에 대한 테스트 성격이 짙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날 이승엽의 맹타, 그중에서 2루타를 쳐냈던 장면을 되돌아 보면 최근 몇년간 이승엽에게 볼수 없었던 타격을 선보였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 스윙직전, 이승엽의 그립 탑(Grip Top) 위치

타격이 안되는 것은 타이밍이 맞지 않아서다. 하지만 이승엽은 이것에 더해 약점으로 늘 문제가 됐던 곳, 즉 인코스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던게 전체적인 스윙을 갉아 먹게 한 원인중 하나였다.

타자가 인코스 공에 약점이 보이면 배터박스 안쪽까지 타이트하게 붙어서지 못한다. 스윙 각이 짧게 나와야 공략할수 있는 이 코스는 당연히 아웃코스까지 영향을 미치게 돼 있다.

이날 경기 5회초에 터뜨린 이승엽의 2루타는 볼카운트 2-1에서 인코스에 바짝 붙인 공이었다.

주니치 투수 막시모 넬슨이 의도적으로 선택한 볼배합이었는데 앞발을 오픈으로 내딛지 않고 제대로 잡아당겼다. 여기서 한가지 주목할 점은 테이크 백(Take back)시 이승엽의 배트 위치다.

요미우리 시절 이승엽이 부진했던 원인중 하나가 배트를 뒤로 빼는 로드포지션(Load)에서의 시간이 짧아서다. 체중을 뒤로 장전하는 시간이 길지 않다는 것은 공을 자신의 공간까지 끌어 오는게 아닌 마중나가서 가격할 가능성이 크다는 말과 같다.

흔히 타자가 타이밍을 잡을때 하나! 두~울 셋!의 리듬감을 잡는다면 요미우리 시절의 이승엽은 두~울, 즉 배트를 뒤로 빼 체중을 장전하는 시간이 짧았다. 두~울이 아닌 둘!로 끝내며 배트가 발사됐기에 그만큼 무게중심이 급진적인 전방이동이었던 셈이다.

하지만 최근 이승엽의 타격하는 모습을 보면 이러한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 특히 이날 주니치전이 그랬다.

넬슨에게 2루타를 쳐낼 때의 이승엽은 배트를 뒤로 잡아당기는 시간이 상당히 길었다.

이것은 그만큼 타석에서 여유가 생겼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이승엽의 그립 위치가 이 포지션에서 뒷쪽 귀 위에 머무는 시간이 길면 컨디션이 좋다고 생각하면 된다.

◆ 이승엽에 대한 오카다 감독의 신뢰



야구는 멘탈적인 요소가 매우 중요한 스포츠다. 특히 타격은 심리적인 안정감이 곧바로 성적과 직결되는 경우가 흔한데 지금 이승엽은 천국에서 야구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요미우리 소속으로 시범경기를 뛸때와는 차원이 다르다. 전날(5일) 이승엽은 4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다.

작년 같았으면 다음경기에 선발출전은 고사하고 설사 경기를 뛰더라도 몇타석이나 기회가 갔을지 장담할수 없다. 하지만 이날 이승엽은 이전 경기에서의 무안타에도 불구하고 선발로 출전했다. 이 차이는 엄청나다. 이번에 못치면 라인업에서 빠진다와, 이번에 못쳐도 다음 타석에서 만회를 하겠다는 선수가 갖는 마음가짐 자체가 다르기 때문이다.

이승엽은 개막전(25일)에 맞춰 컨디션을 조절 중이라고 한다. 시범경기에서의 성적에 큰 의미를 두지 않겠다는 뜻이다. 최근 몇년동안 이승엽은 이러한 여유(?)를 만끽한채 시즌을 준비한 적이 거의 없었다.

이것은 오카다 아키노부 감독의 신뢰에 기반한 것이다. 어떻게 보면 올 시즌 오릭스의 운명은 새로 영입된 외국인 선수, 그중에서도 이승엽의 활약여부가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3할-30홈런이 보장된 알렉스 카브레라(소프트뱅크)를 보내고 선택한게 이승엽이기 때문이다.

이날 주니치전에서 오릭스의 리드오프 사카구치 토모타카가 1루 베이스를 밟다 발목 부상을 당했다.

검진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모르지만 그렇지 않아도 팀내 주축 선수들의 잇단 부상으로 비상이 걸려 있는 상태다.


오릭스가 오프시즌에 가장 많은 외국인 선수를 영입한 것도 대체자원이 부족한 팀내 상황 때문이었다. 그만큼 외국인 선수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는 뜻이다. 부상 선수들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는 오카다 감독의 타는 목마름을 이승엽이 적셔줘야 한다. 이승엽의 재기는 곧 오릭스 성적을 가늠하는 중요한 기준이기 때문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일본야구통신원 윤석구 http://hitting.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