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뚱뚱해도 아름답다” 빅사이즈 모델 채용한 유명 브랜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의류 브랜드가 ‘빅사이즈’ 모델을 채용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16일 보도했다.

스웨덴 의류 브랜드로 전 세계에 매장을 보유한 ‘H&M’(헤네스 앤 모리츠)은 근래까지 지젤 번천, 카일리 미노그 등 날씬하거나 깡마른 모델을 자사 브랜드 대표로 내세워 왔다.

하지만 지나치게 마른 몸매를 지양하는 최근 패션계의 경향에 따라 새 모델로 ‘빅사이즈’ 또는 ‘플러스사이즈’로 불리는 모델 타라 린을 내세워 고정관념에 도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린은 이번 화보에서 레오파드 무늬의 원피스와 톱 형식의 점프수트 뿐 아니라 최신 유행 디자인의 수영복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타라 린은 지난 해에도 파리에서 발간되는 유명 패션잡지 ‘엘르’의 표지를 장식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던 유명 모델이다.

그녀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나는 어렸을 때부터 내 몸매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너무 큰 몸집은 생활에도 지장을 주고는 했다.”면서 “사람들 앞에 서는 것이 힘든 시기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린과 화보촬영을 진행한 ‘H&M‘의 디자이너 리자 하이젠은 “(유럽기준)16~30 사이즈의 소비자들을 겨냥해 이번 화보를 제작하게 됐다.”면서 “더 많은 소비자, 특히 플러스 사이즈의 젊은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