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17세 모델 vs 원조 꿀벅지…비키니 화보 강자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비키니 스타 화보



비키니의 계절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내로라하는 몸매의 여자 스타들이 앞다퉈 비키니 화보를 공개하고 있다.

네티즌 사이에서 가장 핫한 비키니 스타는 역시 원조 ‘꿀벅지’ 비욘세(31)다. 최근 한 브랜드와 진행한 비키니 화보를 통해 변함없는 몸매를 과시한 것.

‘가장 완벽한 바디 라인의 소유자’라고도 불리는 비욘세는 구릿빛 피부와 어울리는 옐로우 비키니, 숄 디테일이 화려함을 더하는 심플한 블랙 비키니 등을 입고 S라인의 몸매를 한껏 뽐냈다.

타고난 몸매로 비키니를 소화한 비욘세에 앞서 화제를 모은 또 다른 스타는 할리우드 톱배우인 킴 베이싱어와 알렉 볼드윈 사이에서 태어난 아일랜드 볼드윈(17)이다.



최근 뉴욕에서 촬영한 비키니 화보에서 아일랜드는 17살이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성숙한 몸매를 뽐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무려 188㎝에 달하는 큰 키와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우월한 유전자 덕분에 일찌감치 플래시 세례를 받아왔다.

이번 화보에서 아일랜드는 심플한 디자인과 강렬한 컬러의 비키니를 완벽하게 소화해 모델로서의 자질을 인정받았다.

사진=왼쪽은 비욘세(H&M 제공), 오늘쪽은 아일랜드 볼드윈(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인터넷 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