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가장 섹시한 신부?…미란다 커, 란제리 화보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신부의 모습이 이러할까. 톱모델 미란다 커(29)의 란제리 화보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5일(현지시간) 미란다 커의 ‘빅토리아 시크릿’ 웨딩 란제리 화보를 공개했다.

유명 란제리 브랜드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인 미란다 커는 ‘첫날 밤’(First night)을 주제로 이뤄진 이번 화보 촬영에서 순백의 새 신부처럼 화사한 모습으로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미란다 커는 지난 2007년부터 ‘빅토리아 시크릿’의 대표 모델로 활약하고 있다.

‘빅토리아 시크릿’은 신혼 커플을 공략하기 위해 새롭게 선보인 ‘신부’ 라인의 모델로, 출산 이후 완벽한 몸매로 다시 돌아온 미란다 커를 내세웠다는 후문.

미란다 커는 최근 자신의 완벽한 몸매에 대해 “10년 이상 요가를 해왔지만, 실제 몸매를 유지하는 비법은 내 아들과 함께 춤추거나 뛰면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당신은 항상 한도 내에서 자기 몸에 필요한 영양소를 섭취해야 하며, 스스로 어떠한 것도 그만두지 말아야 한다. 인생은 살아가라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란다 커는 자신의 유기농 화장품 브랜드 ‘코라 오가닉’(KORA Organic) 미팅을 위해 현재 호주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빅토리아 시크릿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