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송창의 리사 열애…무대에서 못이룬 사랑 현실에서 ‘활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송창의 리사 열애



송창의 리사 열애 사실이 확인됐다.

2일 송창의 소속사 관계자는 “송창의와 리사가 지난 3월부터 열애에 빠져 4개월째 좋은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송창의(32)와 리사(31)는 뮤지컬 ‘광화문연가’의 남녀주인공 상훈과 여주 역으로 처음 만났으며, 연습 활동을 함께 하면서 서로 호감을 갖고 만남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송창의는 2002년 뮤지컬 ‘블루 사이공’으로 데뷔한 후 드라마 ‘황금신부’, ‘신의 저울’, ‘인생은 아름다워’ 등으로 이름을 알렸으며 오는 29일 방송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넌 내게 반했어’를 촬영하고있다.



2003년 ‘사랑하긴 했었나요’로 데뷔한 리사 역시 ‘가슴이 알죠’, ‘헤어져야 사랑을 알죠’ 등의 히트곡을 통해 특유의 감미로운 음색으로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 뛰어난 가창력을 과시하며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 중이다.

’광화문연가’에선 이룰 수 없는 안타까운 사랑을 연기한 것과는 달리 송창의와 리사는 아름다운 사랑을 찾아 뮤지컬 주인공의 반전을 이뤘다.

사진 = 비오엠엑터스, 리사 미니홈피

서울신문 나우뉴스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