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차 막히는 도로, 급하다면 ‘가방’을 타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행기 출발 시간은 다가오는데 도로는 꽉 막혀있거나 중요한 회의나 약속시간에 늦었을 때, 아무리 택시기사를 재촉해도 소용없는 답답한 순간은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해 봤을 것이다.

최근 영국에서 이러한 ‘고충’을 해결해 줄 똑똑한 수트케이스가 등장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소개된 일명 ‘스쿠터 수트케이스’는 스쿠터와 수트케이스의 역할을 한데 모은 제품으로, 마치 스쿠터를 타고 달리듯 가방을 타고 좁고 꽉 막힌 도로를 달릴 수 있다.

수트케이스의 손잡이 부분이 방향을 조절할 수 있는 핸들기능을 하며, 출장이나 외근이 잦은 비즈니스맨들을 타깃으로 제작됐다.

스쿠터 역할을 하는 바퀴부분의 탈부착이 가능해 일반 수트케이스로만 사용할 수도 있으며, 기내에 반입할 수 있는 작은 사이즈로 만들어졌다. 일반 스쿠터처럼 세워둘 곳을 고민하거나 유지비가 많이 들지 않는다는 것도 장점 중 하나다.


이것을 제조한 영국의 한 스쿠터 제조회사 대표는 “공항 고속도로에서 택시에 갇혀 비행기를 놓치고 티켓을 다시 사야 하는 일이 반복되자 이 같은 아이디어를 생각해 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맨 뿐 아니라 등교하는 학생들에게도 유용할 것으로 기대되는 스쿠터 수트케이스의 가격은 250파운드(약 43만원) 선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