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지문 없이 태어나는 ‘희귀 돌연변이’ 이것 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년 전 한 스위스 여성이 미국에 입국하려다가 뜻하지 않은 난관에 봉착했다. 그녀에겐 별다른 특이사항이 없었고 여권에 있는 사진과 얼굴도 일치했지만 지문이 인식되지 않는 것이 문제였다. 이 여성은 태어날 때부터 지문이 없는 ‘무지문증’(ADG)를 앓는 것으로 밝혀졌다.

매우 드물긴 하지만 이 여성처럼 지문이 없는 증세를 보이는 사람들이 간혹 있다. 놀랍게도 이 여성의 가족 9명은 모두 지문이 없었다. 이스라엘 연구진은 피부조직을 형성하는 ‘SMARCAD1’란 유전자에 돌연변이 변형이 일어나 지문이 형성되지 않는다고 밝혀냈다.

텔아비브 대학의 엘리 스프레처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무지문증(ADG)에 걸린 환자들과 일반인들의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무지문증 환자들이 SMARCAD1의 비율이 정상치보다 매우 낮은 걸 발견했다고 유전학계의 저명 학술지(American Journal of Human Genetics)에서 발표했다.

무지문증에 걸리면 지문이 없을 뿐 아니라 정상인들보다 땀이 덜 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구진은 무지문증을 일으키는 SMARCAD1의 정확한 기능이 무엇이며, 그것이 어떻게 지문의 패턴 형성에 관여하는지 밝혀내기 위해 추가적인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정된 뒤 단 6개월 만에 완성되는 지문은 평생 변하지 않고, 일란성 쌍둥이들도 다르게 나타난다. 따라서 범죄현장에 남겨진 범인의 흔적을 추적하거나 출입국을 위해 신원을 확인할 때 전 세계적으로 요긴하게 쓰인다. 하지만 최근에는 지문을 성형하는 불법 수술이 비밀리에 자행되고 있어 지문을 대체할 효율적인 신체인식 방법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