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통령도 의료사고…“수술하니 암이 없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통령도 의료사고(?)를 당하는 황당한 일이 남미에서 벌어졌다.

7일(현지시간) 브라질 국영통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의 미녀대통령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58·여) 대통령이 갑상선 제거 수술을 받았으나 암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대통령실 대변인은 “수술은 성공적으로 잘 끝났지만 검사 결과 암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지난 4일 병원에 입원해 수술을 받았다.

대통령궁 대변인은 페르난데스 대통령이 이날 헬기를 이용해 병원을 떠났다고 덧붙였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의 업무 복귀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의 남편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2003~2007년 집권)은 2010년 60세에 심장마비로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최근 중남미에서‘암 선고’를 받은 대통령은 전직과 현직을 포함해 모두 6명이나 돼 화제가 되고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