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 아이폰4S 구매자 ‘밤샘 줄서기’ 알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3일 중국에서 정식 발매된 아이폰4S를 사기위한 고객들의 행렬로 충돌 사태까지 빚은 가운데 줄을 선 이들 대다수가 아르바이트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구시보등 중국언론은 14일 “애플 매장앞에 줄 선 사람들의 90% 정도는 대리점 업자들이 고용한 아르바이트생”이라고 보도했다.

이들이 애플 매장앞에서 줄을 서 받는 비용은 100위안(약 1만 8000원)~160위안(약 2만 9000원). 이후 업자들은 여기에 돈을 더 붙여 소비자에게 판매한다. 특히 이들을 고용한 업자들은 쉽게 자신의 알바생임을 알아보기 위해 팔에 띠를 두르는 등 치밀하게 준비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 알바들의 조직적인 행동으로 다른 업자들에게 고용된 알바 조직들과 무력충돌도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리점 업자는 “애플 매장의 입구와 출구가 달라 출구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이들이 구입한 아이폰4S를 받는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3일 중국에서 첫 판매된 아이폰4S를 구매하려는 수천여명의 소비자들이 애플 직매장에 모여들어 치열한 몸싸움과 시위까지 벌어지는 등 몸살을 앓았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