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아편 마약 중독된 코끼리들 충격…”바나나에 섞어 먹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마약에 중독된 채 학대를 받아온 코끼리들이 충격을 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30일 보도했다.

약 1년 전 중국 남부 윈난성에서 발견한 코끼리 4마리는 당시 아편에 심각하게 중독된 상태였다. 이들 코끼리는 중국과 미얀마, 버마 등지를 오가며 대규모 마약 밀거래를 하는 불법업자들에게 마약 이동수단으로 이용당했다.

이들은 코끼리들이 고분고분하게 말을 잘 듣도록 하려고 아편이 섞인 바나나 등 과일을 줘 왔고, 이 때문에 코끼리들은 심각한 중독 상태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마약밀매업자들이 경찰에 적발된 뒤 코끼리들은 곧장 보호소로 옮겨졌지만, 중독 상태가 심각한 탓에 심한 불안과 공격성을 보였다.

당시 코끼리들을 관찰한 윈난성 야생코끼리보호구역의 한 담당자는 “코끼리들의 감정과 행동이 매우 이상해서 급하게 약물검사를 했는데, 양성 반응이 나왔다”면서 “이후 1년간 꾸준히 약물치료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다행히 현재 이 코끼리들은 약물 중독에서 벗어나 건강을 되찾은 상태. 이중 일부는 야생으로 돌아갈 수 있을 정도로 회복됐다.

코끼리 사육사인 천즈밍은 “코끼리들은 마약과 오랜 전쟁을 치렀고 이제는 안전할 수 있게 됐다”면서 “동물에게 마약을 먹이고 학대한 사람들을 처벌하기 위해서는 법이 개정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금 이 순간에도 중국 전역에서 코끼리를 학대하고 죽음에 이르게 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이에 관한 처벌은 약한 수준에 불과하며, 특히 코끼리에게 아편을 섞은 바나나를 먹여 중독에 이르게 한 것에 대해 반드시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주장한다.

현지 언론은 약물중독에 빠졌던 코끼리들이 윈난성 코끼리 보호구역에서 또 다른 코끼리 250여 마리와 함께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