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누드 찍어 입국 금지 당한 여배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란 유명 여배우 골쉬프테 파라하니가 프랑스의 한 패션잡지사와 누드촬영을 감행한 뒤 이란 당국으로부터 출입금지 조치를 받았다.

16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골쉬프테 파라하니는 최근 패션전문잡지 ‘마담 피가로’와의 화보 촬영에서 상반신을 공개했다.


파라하니의 누드 사진이 공개된 뒤 이란은 물론 중동의 여러 이슬람권 국가의 많은 네티즌은 그녀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방문해 그녀를 비난하는 수많은 글을 올리고 있다.

파라하니는 지난해 아흐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의 보수적인 문화 정책에 반발해 고국을 떠나 파리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파라하니는 이번 촬영으로 이란 당국으로부터 입국 금지 조치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녀는 “정부 관계자로부터 이란은 어떤 배우나 가수도 필요로 하지 않는다”면서 “다른 국가에서 당신의 예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면 된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파라하니는 지난 2008년 할리우드 첫 진출작인 영화 ‘바디 오브 라이즈’에서 간호사 역할로 주인공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호흡을 맞췄다. 당시 그녀는 이란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출국 금지 조치를 받은 바 있다.



사진=텔레그래프(위), 페이스북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