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빈병위 푸시업도 거뜬히…세계 최강 꼬마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 최강 꼬마

현존하는 ‘세계 최강 어린이’ 줄리아노 스트로에(7)의 깜짝 놀랄 훈련 장면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24일(현지시각) 루마니아 매체 리베르타티아는 ‘리틀 헐크’로 불리는 루마니아 출신 줄리아노의 새로운 훈련 영상을 소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줄리아노는 바닥에 놓인 4개의 빈병 위에 양팔과 양다리를 올린 채 팔굽혀펴기를 하는 경이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무려 10회가 넘게 팔굽혀펴기를 하는 것도 놀랍지만 병위에서 흔들림 없이 균형을 잡아가며 오르락내리락하는 모습은 보는 이의 눈을 의심케 한다.

줄리아노는 현재 기네스북에 세계에서 가장 힘센 소년이란 이름으로 기록돼 있다. 그는 지난 2010년, 즉 5살의 나이로 이탈리아의 한 TV쇼에서 물구나무를 선 채 팔굽혀펴기를 20번이나 해내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그는 전년도에 이미 물구나무를 선 채 가장 빨리 달리는 것으로 세계 신기록을 세워 기네스북에 오른 바 있다. 그것도 두 다리 사이에 무거운 공을 끼운 채였다.

줄리아노는 현재 가족과 함께 이탈리아에서 거주하고 있다. 부친 율리안 스트로에(35)는 격투기 및 보디빌딩 전문가로 5년 전부터 아들을 훈련 시키고 있다.

또한 줄리아노는 지난해 동생 클라우디우(5)와 함께 근육질 꼬마 형제로 영국 언론에 소개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두 어린이는 철봉에 깃발처럼 매달리거나 10kg이 넘는 덤벨을 들어 올리는 혹독한 훈련 영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두 아이의 부친인 율리안은 평소 유튜브에 이들의 훈련 과정을 소개하고 있다. 이에 일부에서는 무리한 운동으로 키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나타내고 있다.

▶ 세계 최강 어린이 영상 보러가기



사진=유튜브(위), 더 선 캡처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