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리에 속옷 쓴 희한한 은행강도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리에 속옷을 쓴 희한한 은행강도가 붙잡혔다. 특히 강도는 속옷을 얼굴을 숨기기 위해 쓴 것이 아닌 머리에만 둘러썼다.

지난 3일(현지시간) 오후 12시 경 미국 플로리다 주 먼로 카운티의 한 은행에 남성용 팬티를 머리에 쓴 강도가 들어왔다.

이 강도의 이름은 일라이 에스카렐라(43). 그는 머리에 팬티를 쓴 우스꽝스러운 모양새로 은행원에게 쪽지를 건넸다.

당황한 은행원이 강도에게 “원하는 게 무엇인가?”라고 묻자 강도는 “신경 꺼!”라고 말하고는 그대로 은행을 떠났다.



현장을 벗어난 강도는 그러나 얼마 못가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먼로 카운티 경찰은 “목격자의 신고로 은행 인근에서 강도를 체포했다.” 면서 “그는 히스패닉계로 은행을 털려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강도가 왜 이같은 차림새로 은행강도에 나섰는지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