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화성에 태평양만한 바다 있었다” 흔적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 연구팀이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방식을 통해 화성에 물이 존재했었다는 사실을 밝혀냈으며, 이로서 화성에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는 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길이 더욱 가까워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7일자 보도에 따르면, 최근 유럽우주기구는 지표면 레이더 및 전리파 측정기계인 마르시스(MARSIS)를 이용해 최소 30억 년 전 화성에 물이 있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화성의 표면은 현재 건조한 사막으로 뒤덮여 있지만, 레이더로 표면의 60~80m 깊이를 관찰한 결과 대양(大洋)을 연상케 하는 침전물과 얼음의 흔적이 발견됐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의 제레미 모기넛은 “지난 2년간 마르시스를 이용해 수집한 데이터에 따르면 화성의 북쪽 평원은 낮은 밀도의 침전물로 뒤덮여 있는데, 이는 얼음의 흔적을 뜻한다.”면서 “일부 침전물에서는 알갱이가 발견됐고, 이는 물에 의해 침식·풍화되면서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유럽우주기구 화성탐사프로젝트를 이끄는 올리버 위타세 박사는 “이전에는 사진이나 광물학 데이터를 이용해 화성 물의 존재여부를 살폈지만 현재는 표면 아래의 레이더를 이용해 더욱 정확하게 관찰할 수 있다.”면서 “가장 큰 의문은 그 많던 물이 모두 어디로 갔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럽우주기구 측은 과거 화성의 물의 존재를 거의 확인한 만큼, 곧바로 생명체의 증거를 찾기 위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