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젤라틴 주입한 ‘젤라틴 새우’ 中서 판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어시장에서 젤라틴이 주입된 일명 ‘젤라틴 새우’가 판매돼 논란이 일고 있다.

현지언론들은 13일 “텐진(天津)시내의 어시장에서 최근 머리와 몸에 젤라틴을 주입한 새우가 판매돼 소비자들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논란이 된 젤라틴은 소나 돼지 가죽, 뼈에서 단백질 성분을 뽑아내 만드는 것으로 많은 가공식품에 쓰인다.

상인들이 새우에 젤라틴을 주입하는 것은 살집이 좋아지고 무게가 커져 비싼 값에 새우를 팔수 있기 때문이다.

어시장 내 한 상인은 “탱탱한 새우를 만들기 위해 젤라틴을 주입한 새우가 많은 어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면서 “새우가 해동 과정에서 몸이 작아져 젤라틴을 주입하면 신선해 보일 뿐만 아니라 20%이상 무게를 늘릴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나라에서 허용하는 식용 젤라틴을 주입했기 때문에 인체에도 무해하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텐진시 당국은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으며 전문가들은 “이 새우에 대한 유해성이 검증되지 않아 구입시 주의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