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위키드’ 브로드웨이 최고 뮤지컬, 드디어 한국 상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위키드

브로드웨이 역사상 최고의 블록버스터 뮤지컬로 꼽히는 ‘위키드’가 마침내 5월, 최초의 아시아 투어 공연으로 찾아온다. 2011년 12월 싱가포르 공연을 시작으로, 한국에서는 오는 5월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역사적 첫 공연을 가지는 것.

‘위키드’는 2003년 10월 초연된 후 입소문을 타고 연일 매진 사례를 기록하며 현재까지 9년째 박스오피스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는 브로드웨이 최고 히트작이다. 전 세계적으로 25억달러(3조원)의 매출기록을 세웠으며 3,000만 명이 넘는 관객들이 공연을 관람했다.

이번 오리지널 내한공연은 브로드웨이 오리지널 무대를 한국에서 만나는 절호의 기회로 최고 무대 매커니즘의 진수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특히, 최근 몇 년 동안 브로드웨이 정통 뮤지컬의 내한공연이 전무했다는 점에서 더욱 기대를 모으게 한다.

‘위키드’는 ‘오즈의 마법사’를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베스트셀러 ‘위키드’를 뮤지컬로 옮긴 작품으로, 누구도 이야기 하지 않았던 오즈의 마녀들의 대한 이야기다.

도로시가 오즈에 떨어지기 전 이미 그곳에서 만나 우정을 키웠던 두 마녀가 주인공으로, 우리가 나쁜 마녀로 알고 있는 초록마녀가 사실은 불같은 성격 때문에 오해 받는 착한 마녀이며, 착한 금발마녀 글린다는 아름다운 외모로 인기를 독차지하던 허영덩어리 소녀였다는 기발한 상상력을 펼친다. 전혀 다른 두 마녀가 어떻게 친구가 되었는지, 그리고 두 마녀가 어떻게 해서 각각 나쁜 마녀와 착한 마녀가 되었는가를 매혹적인 스토리로 풀어낸다.



“사람들이 어떻게 나쁜 인물을 만들어 내는지 말하고 싶었다.”라는 원작자의 말처럼 ‘위키드는’사회적인 편견과 선입관을 꼬집으며 무엇이 진짜 선과 악인지에 대해 한번 생각하게 한다. 더불어 양철나무꾼, 허수아비, 겁쟁이 사자 등 친숙한 캐릭터들의 탄생비화도 공개된다.

이번 공연의 음악과 작곡은 뮤지컬 ‘가스펠’, ‘피핀’과 영화 ‘포카혼타스’, ‘이집트의 왕자’ 등의 작품으로 아카데미상과 그래미상을 수상한 스티븐 슈왈츠가, 대본은 TV드라마 작가로 명성 높은 위니 홀즈맨이 참여했다. 무대 디자인은 ‘스위니토드’, ‘위키드’를 비롯해 3번의 토니상을 수상한 유진 리가, 의상은 토니상 의상상을 수상한 수잔 힐퍼티가 담당했다.

브로드웨이 최고의 블록버스터 뮤지컬 ‘위키드’의 오리지널 내한공연은 5월 31일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대단원의 막을 올리며, 티켓 오픈은 2월 28일 오후 3시에 시작한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