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태평양 열대 해양생물 급속 멸종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평양 지역에서 열대 해양생물이 급격히 줄고 있다는 적색 보고서가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 23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세계자연보전연맹 학자들이 캘리포니아 만, 파나마와 코스타리카 해안등 태평양 동부의 열대지역의 해양생물 1,600 여종을 조사한 결과 10%가 넘는 197종이 멸종 위기에 처했다는 것이다.

이들 생물은 해양 포유동물과 바다 거북, 새, 산호, 해변식물인 열대나무 맹글로브 등으로 어종 남획과 환경오염, 서식지 파괴, 엘니뇨 등이 그 원인으로 밝혀졌다.


세계자연보존연맹 자료에 따르면 바다거북은 5종 모두 멸종위기에 있으며, 맹글로브 40%, 거머리말 25%, 산호초를 이루는 산호 18%, 연골어류 15%, 경골어 9% 그리고 해양포유류의 15%, 바닷새 21%가 멸종위기종에 속했다.

또한 최근 수십 년간 전 세계에서 20개 이상의 해양생물종이 이미 멸종됐고 1982~83년 엘리뇨 기간중 갈라파고스 고유의 자리돔이 모습을 감추는 등 지방재래종 133개 역시 사라졌다.

이같은 연구 결과는 IUCN의 적색자료목록(IUCN Red List)에 반영되고 해양생태학 진행 시리즈 최신호에 실릴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