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日 AV배우, 中대학 성교육 강의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의 한 사범대학이 일본 AV(성인비디오) 여배우에게 성교육 수업을 제안했다가 논란이 되자 결국 계획을 취소했다.

지난 28일 현지언론들은 “화중사범대학이 마련한 AV여배우의 성교육 수업에 재학생과 외부 청강 희망자가 쇄도해 계획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언론에 보도된 대학 측이 밝힌 취소 이유는 안전 문제 때문. 대학 측은 “청강 희망자가 너무 많아 안전이 문제가 됐다. 매우 유감스럽지만 계획을 중지했다.”고 밝혔다.

당초 성교육과 펑샤오후이 교수는 전직 AV배우 아카네 호타루에게 강연을 맡아줄 것을 제의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아카네 호타루는 4년간 활동한 유명 AV배우로 현재는 에이즈 예방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사실이 보도되자 중국 내에서는 뜨거운 찬반 양론이 일었다. 현지 네티즌들은 “상반신은 반일, 하반신은 친일이냐?”는 비난과 “경험을 바탕으로 한 생생한 강연을 할 수 있다.”는 의견이 대립했다.

현지 언론이 실시한 인터넷 여론조사에 따르면 총 2만명의 투표자 중 70% 정도가 이 수업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