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뮤지컬 계의 원빈’ 김다현, ‘서편제’로 뮤지컬 무대 복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다현 서편제

‘뮤지컬 계의 원빈’으로 불리는 배우 김다현이 뮤지컬 ‘서편제(작가 조광화 연출 이지나)’로 무대 복귀를 앞두고 있어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7일 열린 ‘서편제’ 쇼케이스에서 파워풀한 가창력과 연기로 언론과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김다현은 오는 3월 2일 막을 올리는 ‘서편제’ 무대에 약 2년 만에 복귀해 뮤지컬 계의 히어로다운 면모를 보인다.

뮤지컬 ‘서편제’는 한국인의 정서를 녹여낸 주옥같은 문체로 전 국민을 감동시킨 故 이청준 작가의 대표작을 바탕으로 한 작품. 김다현은 록, 발라드, 클래식 등 다양한 서양음악과 판소리의 조화로 풍요로운 음악을 선보이는 ‘서편제’에서 강렬한 보이스로 관객들의 마음에 다시 한번 감동을 안겨줄 예정이다.



김다현은 “‘서편제’는 관객 모두가 함께 어울리는 공연이며, 우리 고유의 소리를 알릴 수 있는 뮤지컬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분들이 오셔서 보시고 가슴 깊이 감동을 안고 가셨으면 한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서편제’는 작가 조광화, 연출가 이지나 등 내로라하는 제작진이 뭉쳐 재탄생 됐으며, 이번 공연은 작곡가 윤일상이 제작단계부터 참여해 화제가 되고 있다. 또한 제5회 더뮤지컬어워즈에서 최우수창작뮤지컬상, 여우주연상, 여우신인상, 극본상, 연출상을 수상하며 5관왕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김다현의 합류로 대중의 관심을 톡톡히 모으고 있는 뮤지컬 ‘서편제’는 오는 3월 2일부터 4월 22일까지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관객과 만난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