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톱스타 총출동 하는 ‘캐치 미 이프 유 캔’ 무대 미리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캐치 미 이프 유 캔

스티븐 스필버그 연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톰 행크스가 출연한 동명의 영화를 뮤지컬화한 ‘캐치 미 이프 유 캔’이 오는 14일 2차 티켓오픈을 앞둔 가운데, 내로라하는 스타들이 합류소식과 블록버스터급 무대가 미리 공개돼 기대를 더하고 있다.

‘캐치 미 이프 유 캔’은 2011년 브로드웨이 신작 뮤지컬이며, 세계 최초로 한국 초연하는 작품이다.

이 작품은 영화의 인트로 부분에서 등장한 미국 유명 그래픽디자이너 솔바스(Saul Bass)의 그래픽 애니메이션 영상과 뉴욕의 대표적인 미술양식인 팝 아트(Pop Art)무대양식이 어우러져, 브로드웨이 뮤지컬과 비교해 차원이 다른 색다른 무대구성으로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영화 타이틀 시퀀스, 모션 그래픽의 시초가 된 디자이너인 솔바스는 일명 ‘솔바스 스타일’로 유명해진 아티스트. 그는 작품의 본질을 간결하고 상징적으로 표현하며 시각적 복잡성을 과감하게 제거해 이미지의 함축과 강력한 그림문자로 요약된 이미지를 선보여 왔다.



여기에 연극 ‘됴화만발’로 강렬한 이미지의 무대를 보여줬던 무대디자이너 정승호가 브로드웨이 무대와 차별화된 감각적인 스케일과 실험적인 무대, 그리고 시각적 상상력을 자극하는 다양한 도구를 활용한 무대미학을 구현함으로써 색다른 공연 무대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팝 아트(Pop Art)적 패턴으로 꾸며진 무대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뉴욕의 1960년대를 생생하게 표현해, 브로드웨이 공연보다 더욱 업그레이드된 최고의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전세계를 뒤흔들 매력적인 주인공 ‘프랭크’역을 열연할 주인공은 엄기준과 규현(슈퍼주니어), 김정훈, 박광현, Key(샤이니)등이 캐스팅됐으며, ‘프랭크’를 쫓는 집념의 FBI요원인 ‘칼 해너티’역에는 관중을 압도하는 매력적인 보이스 김법래와 변신이 두렵지 않은 뮤지컬계의 신사 이건명이 더블 캐스팅됐고, ‘프랭크’가 사랑하는 여인 ‘브렌다’역에는 공개 오디션으로 발탁된 최우리, 다나, 써니(소녀시대)가 캐스팅돼 호연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2차 티켓예매는 오는 14일 오후 2시 오픈하며, 엠뮤지컬 회원 대상으로 진행되는 선 예매(공식 티켓 박스 오픈 1일 전에 회원을 대상으로 미리 예매되는 방식)는 10일 토요일 오전 11시에 진행된다.

시간적 장벽을 초월한 무대예술과 시각적인 상상력을 자극하는 영상, 조명, 음향으로 관객을 사로잡을 ‘캐치 미 이프 유 캔’은 오는 28일부터 블루스퀘어 삼성카드 홀에서 공연된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