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신비로운 ‘별들의 집단 탄생지’ 근접 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우주항공국(이하 NASA)가 지난 7일 별들의 집단 탄생지를 포착한 사진을 공개했다고 스페이스닷컴 등 과학전문매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R136이라 명명된 이 별들의 탄생지는 마젤란 성운과 도라듀스 성단에 있으며, 이곳에서 탄생하는 많은 별들 중 일부는 태양 질량의 100배, 밝기는 10만배에 달한다.

NASA가 허블망원경으로 촬영한 R136은 지구와 가까워서 각각의 별 해상도를 촬영할 수도 있었으며, 이중 푸른색을 띠는 별은 가장 크고 온도가 높으며 녹색 빛은 산소, 붉은 빛은 수소를 나타낸다.

전문가들은 별들이 모인 이 지형 밖에서 별폭풍이 발생하면, 이 충격으로 새로운 별들이 탄생하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허블 망원경이 포착한 이 장면은 다이아몬드를 닮은 푸른 별 사이에 크리스마스트리를 닮은 어두운 영역을 포함해, 상상을 자극하는 환상적인 빛으로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이 사진은 NASA가 2009년 10월 20~27일 촬영한 것이며, 과거에 스피처 망원경으로 촬영한 바 있지만 위 사진처럼 근접한 고해상도의 이미지를 얻지는 못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