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푸처핸섭!” 두손 번쩍 든 개구리 순간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문 및 사진 보러가기

청개구리 한 마리가 두 손을 번쩍 들고 리듬을 타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주고 있다.

사진속 개구리는 인도네시아 리아우 주에 있는 바탐섬에서 유명 사진작가 시케이 고(37)가 촬영한 것이다.

이 빨간눈청개구리는 대체로 밝은 초록색을 띠는 몸과 대조되는 선명한 빨간 눈과 불그스름한 발이 특징으로 두 앞발을 든 자세가 유독 눈에 띤다.

세 아이를 둔 시케이는 자신의 집 근처에서 이 개구리를 발견했고 완벽한 사진을 얻기 위해 3시간을 기다렸다고 한다.

시케이는 “이 개구리는 사진을 찍을 때마다 점프해 애를 먹었다.”면서도 재밌는 장면을 찍을 수 있어 즐거웠다고 전했다.

한편 이 사진을 접한 해외 언론들은 과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미친 개구리’에 비유하거나 최근 한 시상식에서 손가락 욕설을 한 아델의 모습과 비교하기도 했다.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