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이소라, 베스트 앨범 발매 이어 콘서트 ‘다섯 번째 봄’ 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언제나 최고의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는 가수 이소라가 5월 한 달간 400석 소극장 공연으로 관객들을 찾는다.

오는 5월 4일부터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개최될 이소라 소극장 콘서트 ‘다섯 번째 봄’은 매주 목요일부터 일요일에 거쳐 5월 내내 장기 공연으로 진행된다.

2007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5회 째를 맞이하는 이소라의 소극장 공연 ‘봄’은 작은 공간에서 좋은 음악을 들려주고 싶다는 이소라의 의지에 따라 매년 꾸준히 개최됐다. 더욱이 2007년 첫 공연 당시 거리 포스터 한 장 없이 전석 매진을 기록한 이 공연은 소극장 매력에 빠진 관객들의 입소문을 타고 명실 공히 매진 공연의 대명사로 자리 잡았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지난해까지는 4월에 개최했지만 올해는 특별하게 5월에 콘서트를 연다. 이유는 2년 간 공들여 제작한 이소라 베스트 앨범의 첫 장이 4월에 출시되기 때문.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발표된 이소라의 노래들을 리메이크한 이번 앨범은 작곡가 이승환, 정지찬, 조규찬이 각각 1장씩 프로듀싱을 맡아 총 3장으로 발매될 예정이다. 오는 4월, 이승환이 담당한 첫 장 출시 이후 올해 11월까지 나머지 두 앨범도 차례로 출시된다. 이번 베스트 앨범은 내로라하는 프로듀서의 참여는 물론 곡 선정, 편곡, 녹음까지 2년이란 긴 작업 시간이 소요된 만큼 정규앨범 이상의 완성도 높은 작품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소극장 공연 기획사 측은 “5년이 넘게 소극장 공연을 유지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관객과 음악으로 소통하려는 이소라의 강한 초심 덕분에 여기까지 왔다.”면서 “올해는 베스트앨범 출시와 함께 완벽한 준비를 하고 있어 더욱 풍성한 공연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5회째를 맞이한 ‘이소라 소극장 콘서트 다섯 번째 봄’은 오는 5월 4일부터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