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불청객’ 황사 올해도…中 현장 미리보니 ‘끔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봄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중국의 황사가 올해도 시작됐다. 중국 내몽고와 함께 주요 황사 발원지로 꼽히는 중국 서북부 신장위구르자치구에는 며칠 전부터 건조한 모래바람이 불고 있다.

지난 19일 신장기상대는 황사로 인한 강풍주의보를 발령했다. 20일 오전 10시경부터 신장의 북부와 난장 동부 등 지역에는 강한 모래바람이 들이닥쳤고 하늘은 자동차들이 대낮에도 헤드라이트를 켜야 할 만큼 어두워졌다.

가시거리가 수 미터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심각한 모래바람에 시민들은 스카프나 옷가지로 얼굴을 칭칭 감은 채 외출했으며, 실내에 있을 때에도 창문을 열지 못하는 등 불편이 이어졌다.

올 들어 첫 황사로 기록된 이번 신장 황사는 지난 해 보다 불순물 함도가 더 높고 바람이 강해서, 주변지역으로 퍼지는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측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일부 지역은 모래바람과 함께 가는 눈발까지 날리면서 주민들의 우려는 더욱 깊어졌다.

한편 봄마다 중국과 덩달아 피해를 입는 한국은 지난해에만 황사로 7조원의 손실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매년 3~5월 발생하는 황사에 철저한 대비가 요구된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