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찍지마!” 손가락 욕(?)하는 고릴라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손가락 욕하는 고릴라
레딧닷컴

손가락 욕을 하고 있는 고릴라가 포착돼 화제다.

10일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미 소셜 뉴스 레딧닷컴에 한 네티즌이 최근 동물원에서 가운뎃손가락만 핀 채 주먹을 쥐고 있는 고릴라가 우연히 찍혔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이 네티즌은 “콜로라도 주(州) 콜로라도스프링스에 있는 샤이엔산 주립공원에서 해당 사진을 촬영했다.”면서 “이 고릴라는 웬지 사진이 찍히는 것을 싫어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미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에서는 중지 손가락을 치켜드는 것은 매우 심하고도 치욕적인 욕에 해당된다.



이에 대해 동물원 홍보 담당자인 케이티 보레만스는 이 고릴라가 부상으로 가운뎃손가락을 구부리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보레만스에 따르면 쿠이사(19)라는 이름의 서부 롤랜드 고릴라 암컷은 약 12년 전 손가락 부상을 당해 음식을 주워 먹을 때마다 오해받는다.

한편 서부 롤랜드 고릴라는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의 멸종위기생물목록(Red List)에서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되며, 콩고민주공화국(자이레), 적도기니 공화국, 콩고, 카메룬,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앙골라, 가봉에 있는 열대우림 지대에서 서식한다.

사진=레딧닷컴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